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무원노조, 2018년 행정부 교섭 스타트

기사승인 2019.12.23  

공유
default_news_ad1

- 국가직공무원 노동조건 개선·권익향상 등 논의

   
▲ 공무원노조가 국공노와 함께 2018년 행정부교섭 상견례를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주업, 이하 공무원노조)이 국가직 공무원들의 노동조건 개선과 권익실현을 위한 행정부 교섭을 시작했다.

공무원노조는 23일 세종시 인사혁신처에서 국가공무원노동조합(이하 국공노)과 함께 행정부 교섭 상견례를 진행했다. 상견례에는 노조 측 교섭대표인 국공노 안정섭 위원장과 교섭위원인 공무원노조 중행본부 송영섭 본부장, 대학본부 서동철 부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교섭대표인 황서종 인사혁신처장과 교섭위원들이 참석했다.

교섭대표 인사에서 국공노 안 위원장은 ”국가공무원의 근무조건과 직접 관련된 정책결정, 임용권 행사, 기관운영 등에 관한 사항을 적극적으로 다뤄달라“고 요구했다.

   
▲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황 인사혁신처장은 ”그동안 노사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섰고 그러한 자세가 일관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 공무원노조 중행본부 송영섭 본부장(오른쪽)과 대학본부 서동철 부본부장이 황서종 인사혁신처장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행정부 교섭 의제는 ▲노동조합 활동 보장▲조합원 교육 참여 기회 보장▲인사제도 혁신위원회 설치 및 운영▲성과상여금 폐지▲산전·후 휴가 보장▲사무환경개선▲비정규직 문제 해결 등 국가직 공무원의 노동조건 개선과 권익향상 등을 내용으로 하는 총 9장 138조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행정부 교섭은 내년 1월 초부터 인사혁신처와 실무교섭과 본교섭 등을 진행하게 된다. 대학본부의 경우 소위원회를 구성해 교육부와 교섭을 진행한다.

   
▲ 공무원노조가 국공노와 함께 2018년 행정부교섭 상견례를 진행하고 있다.
   
▲ 공무원노조 중행본부 송영섭 본부장이 황서종 인사혁신처장과 인사하고 있다.
   
▲ 공무원노조 대학본부 서동철 부본부장이 황서종 인사혁신처장과 인사하고 있다.
   
▲ 공무원노조가 국공노와 함께 2018년 행정부교섭 상견례를 진행하고 있다.

 

양지웅 기자 yju8283@hanmail.net

<저작권자 © 공무원U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