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노조탄압의 중심 중구청장, 구민을 위해 노사 협력하라”

기사승인 2020.07.28  

공유
default_news_ad1

- 28일, 서울본부 중구지부 노조탄압 분쇄 위한 지역대책위 출범

   
▲ 중구지부 지역대책위가 출범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서울지역본부 중구지부(지부장 장경환, 이하 중구지부)에 대한 서양호 중구청장의 노조탄압이 해를 넘어 계속되고 있다. 이에 중구지역 노동,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해 서 청장에게 정당한 노조활동 보장을 요구하며 지역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중구청장 노조탄압 분쇄와 정당한 노조활동 쟁취를 위한 중구지역대책위원회(이하 지역대책위)는 28일 정오 서울 중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다.

중구청은 서 청장이 취임한 이후 그와 측근들의 공무원 비하 발언과 부당한 업무지시가 논란이 되었다. 이에 중구지부는 지난해 8월부터 행동에 돌입해 피켓시위와 촛불집회, 기자회견 등을 진행하며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요구했다. 하지만 서 청장은 대화를 단절한 채 구청 내부망의 노조게시판 삭제, 직원 복지관련 예산 지출 중단 등을 저질렀고, 지부 운영위원 전원을 징계 처분하는 등 노골적인 탄압을 해왔다. 이로 인해 중구청의 노사갈등은 극도로 악화된 상황이다.

   
▲ 서울 중구청의 모습

중구지부에 따르면 서 청장의 측근인 감사담당관은 새올 노조게시판에 구청의 상황을 성토하는 글이 올라오자 전 직원의 IP를 수집하려고 했다. 비공개인 중구지부의 SNS도 지속해서 사찰하며 고위 간부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대신 접수하기도 했다. 또한 본인이 저술한 책을 소속 직원들에게 SNS를 통해 홍보해 물의를 빚었다.

이날 출범한 지역대책위는 “오늘을 시작으로 중구청 노조탄압 사건을 공론화하여 중구청의 여러 문제 상황을 좌시하지 않고 지역사회,시민사회와 연대하여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서 청장은 노사관계 파탄의 주범이자 직무를 유기한 감사담당관을 즉각 파면하고 민주적 노사관계를 복원하라”고 요구했다.

기자회견에서는 서 청장을 규탄하는 발언이 이어졌다.

   
▲ 공무원노조 서울본부 중구지부 장경환 지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중구지부 장경환 지부장은 “서 청장과 사측은 직원과 노조를 분리하고 노조에 강력히 대응하고 있다. 올해 시무식에서 직원들과의 소통 부족에 대해 사과하던 서 청장은 여전히 소수 직원만을 위한 일방적인 인사와 조직 운영을 밀어붙이며 노조의 요구를 모두 무시하고 있다”면서 “서 청장은 노조에서 요구한 구청장 면담과 노사협의회는 코로나를 핑계로 연기하더니 이 와중에 자신이 직접 신규자 교육을 하고 있다. 이에 지부는 공익감사를 청구하게 되었다. 노사관계 파탄의 핵심인 감사담당관이 물러나고 민주적 노사관계가 정착될 때까지 지역대책위와 함께 싸우겠다”고 결의를 밝혔다.

   
▲ 김상진 지역대책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지역대책위원장인 김상진 민주노총 중구지역지부 사무처장은 “지난 2년간 중구청장의 노조탄압은 놀라울 정도다. 직원을 감시와 통제 대상으로 삼았고, 노조가 제대로 된 노사관계를 요구하자 탄압했다”면서 “지역대책위는 향후 올바른 노사관계가 이뤄질 때까지 투쟁하고, 감사청구 등을 통해 중구청의 여러 비리와 문제점을 폭로할 것이다. 서 청장은 남은 임기 2년 동안 중구지부와 지역대책위의 투쟁과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 공무원노조 서울본부 조헌식 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공무원노조 서울본부 조헌식 본부장은 “사회에 모범을 보여야 할 공공기관에서 비상식적인 노조 탄압이 있었다는 것에 분노를 금할 수가 없다. 이런 구청장을 공천한 민주당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서울본부는 지역대책위와 함께 중구청에 올바른 노사관계가 자리 잡을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 민주노총 서울본부 최은철 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울본부 최은철 본부장은 “작년 겨울 이곳에서 같은 내용의 기자회견과 집회가 있었다. 너무나 분노했는데 아직도 그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면서 “오늘 출범하는 지역대책위에 40여 개의 단체가 참여한 것은 중구청의 문제는 우리 모두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시대를 거스르는 서 청장의 행위는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왼쪽부터) 민주노총 서울본부 최은철 본부장과 공무원노조 서울본부 조헌식 본부장, 장경환 중구지부장이 공익감사청구 요구서를 보여주고 있다.

한편, 이번 공익감사 청구에는 지역대책위를 통해 1,300여 명이 참여했다. 지역대책위는 중구청의 노조탄압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이번 감사담당관 공익감사 청구를 시작으로 중구청장에 대한 감시와 견제를 비롯하여 중구청의 민주적인 노사관계를 복원하기 위한 행동에 나설 예정이다.

 

 

양지웅 기자 yju8283@hanmail.net

<저작권자 © 공무원U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