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거침없는 민주노총, 11월 한날한시 ‘진짜 총파업’ 깃발 올린다!

기사승인 2021.02.09  

공유
default_news_ad1

- 72차 정기대대 열고 ‘변화하는 민주노총’ 결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위원장 양경수, 이하 민주노총)이 지난 5일, 72차 정기대의원대회(이하 정기대대)를 개최했다. 이번 정기대대는 메인 회의장인 홍대 웨스트브릿지 라이브홀 등 전국 41개 회의장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 지난 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민주노총 72차 정기대의원대회 갈무리

민주노총 양경수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이미 문재인 정권은 반노동정부임이 드러났고, 자본의 공세가 더욱 가속화되고 한국사회의 구조적 모순이 심화되어 더는 견디지 못할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110만 조합원들이 한마음으로 투쟁에 나설 수 있도록, 그 투쟁이 내 삶을 바꾸어낼 수 있도록 함께 하자. 11월 총파업으로 불평등, 불공정, 부정의로 가득한 한국사회 구조를 바꿔내자”고 호소했다.
 
10기 민주노총은 2021년 슬로건을 ‘거침없는 민주노총! 110만의 총파업!’으로 내걸고, 한국사회의 근본적인 문제인 불평등을 해소하고 세상을 바꾸기 위한 투쟁을 전면화하는 한편, 실질적으로 200만 민주노총 시대를 열어 모든 노동자의 민주노총으로 자리매김 하겠다는 입장을 사업전반에 담았다. 

이에 민주노총은 현장에서부터 투쟁으로 승리하는 기풍을 마련하고 현장과 조합원 중심성 강화, 교육 선전 미디어사업 혁신을 통한 교육과 소통 활성화, 청년노동자사업 전면화를 통해 ‘변화하는 민주노총’을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의 11월 총파업을 성사하기 위한 현장 대장정은 오는 3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1만 총파업 현장실천단’을 조직, 5월 1일 노동절에 맞춰 총파업 투쟁을 대중적으로 선포하고, 7~9월 전 조합원의 결심을 이끌어낼 수 있는 집중실천을 통해 11월 총파업을 위력적으로 성사하겠다는 계획이다. 2022년 대선판을 흔들 수 있는 한날한시 ‘진짜 총파업’을 하겠다는 것.
 
이번 정기대대에서는 민주노총 10기 부위원장단이 선출됐다. 
부위원장은 여성명부 ▲김은형(금속노조 경남지부 한국산연지회) ▲ 박희은(민주노총 대구본부 성서공단노조), 일반명부 ▲한성규(금속노조 기아차지부) ▲양동규(금속노조) ▲이양수(금속노조 기아차 비정규직지회) ▲이태의(공공운수노조 교육공무직본부) 후보 등 6명이 선출됐지만, 정수인 8명에는 미치지 못했다. 

한편 민주노총은 회의장 입장 시 참석자 명부를 필히 작성하고, 발열 체크 및 손 소독, 회의장 내 마스크 착용과 2미터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엄격히 준수해 명실상부한 ‘제1노총’으로서의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오경희 기자 reporter_oh@naver.com

<저작권자 © 공무원U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